top of page
CK_cm08297437.jpg

News / Notice

Dewcell Biotherapeutics는 혈소판 기술 혁신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갑니다.

Home > News / Notice

듀셀바이오, ‘세포기반 인공혈액’ “정부과제 선정”

듀셀바이오테라퓨틱스(이하 듀셀바이오)가 ‘2023년도 제1차 세포기반 인공혈액제조 및 실증플랫폼 기술개발사업’의 ‘인공혈액 제조공정 플랫폼 구축_세포기반 인공혈액(혈소판) 대량생산 공정 기술 고도화’ 신규 과제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듀셀바이오는 향후 5년간 약 59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는다.


해당 과제는 국가 재난 대비 혈액 수급의 위기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장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 다부처 공동사업으로 세포기반 인공혈액(적혈구 및 혈소판) 제조 및 실증 플랫폼 기술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번 과제의 공동연구개발기관으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이 참여한다.


듀셀바이오는 인체 유래 줄기세포에서 혈소판을 생성하는 거핵세포 분화 기술 확보를 통해 인공혈소판을 생산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en-aPLT)을 보유하고 있다.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첨단 바이오산업을 지원할 수 있는 공공 인프라를 기반으로 인공혈소판 생산을 위한 세포배양 및 정제 등의 생산프로세스 최적화 연구를 담당한다.


주관기관 연구책임자인 김치화 전무(CTO)는 “인공혈소판 대량 생산 기술은 글로벌 초격차 기술로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헌혈을 통한 수혈방식의 유일한 대안으로 혈소판 수급의 구조적 불균형을 해소하고 국가 혈액공급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우 듀셀바이오 대표는 “이번 과제 선정을 통해 인공혈소판의 대량생산을 통해 국내외 혈소판 부족 문제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의 삶에 큰 힘이 돼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듀셀바이오는 올해 4월 산학연병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공혈소판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컨소시엄에는 애임스바이오사이언스 엑셀세라퓨틱스 부산대 산학협력단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오상용화지원센터 삼성서울병원 세포유전자치료연구소 등이 참여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