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K_cm08297437.jpg

News / Notice

Dewcell Biotherapeutics는 혈소판 기술 혁신으로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갑니다.

Home > News / Notice

듀셀바이오, 산자부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과제 선정

듀셀바이오테라퓨틱스(대표 이민우ㆍ이하 듀셀바이오)가 2023년도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신규 과제에 선정돼 3년 간 약 39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는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과제에서 세포배양 배지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엑셀세라퓨틱스는 수요기업 및 공동기관으로 참여한다.


세포 및 유전자 치료제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세포배양 배지의 중요성 또한 높아지고 있다. 듀셀바이오는 인간 줄기세포 분화 유래 인공혈소판 용해물(iPSC-derived artificial human platelet lysateㆍi-ahPLs)을 개발해 기존 세포 배양 배지 첨가물인 소 태아 혈청(FBSㆍFetal Bovine Serum) 및 인간 혈액 유래 혈소판 용해물이 가지고 있는 한계점(수급의 어려움, 제조과정의 비윤리성과 감염인자에 대한 노출 위험성 등)을 극복하고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관기관 연구책임자인 듀셀바이오 김치화 전무(CTO)는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인공혈소판 제조생산 플랫폼(en-aPL)을 활용해 인간 줄기세포 유래 생산세포주로부터 분화 및 배양 생산에 나설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안정적인 품질의 인공혈소판 용해물을 개발하고,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전무는 이어 "인간 혈액 유래 혈소판 용해물은 이미 세포 성장 촉진능이 알려져 있어 소태아 혈청 대체제로써 상용화되고 있지만,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부분과 인간 혈액으로부터 얻어지는 수급의 한계 및 품질관리의 어려움이 있다"며 "인공혈소판 용해물이 이러한 문제를 충분히 해결하고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인공혈소판 생산' 듀셀바이오, 90억 투자 유치

'en-aPLT' 인공혈소판 생산 플랫폼 고도화…대량생산 기술 개발누적 투자금 150억…정부 과제 연구개발비 120억 확보 수혈용 인공혈소판을 생산하는 스타트업 듀셀바이오테라퓨틱스(대표 이민우·이하 듀셀바이오)가 9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투자 유치로 독자 기술로 개발한 'en-aPLT' 인공혈소판 생산 플랫폼을 고도화해

Commentaires


bottom of page